2017.02.26 ()
로그인
회원가입
더스쿠프
스마트폰 중독과 강아지 해결사
스마트폰 중독과 강아지 해결사

박창희의 비만 Exit | 살과 사랑 이야기

지난 칼럼(226호)에 이어 스마트폰에 빠진 아들 녀석을 위해 집에 들인 애견 얘기를 해보자. 결론적으로 손바닥만 한 강아지로 손바닥만 한 기기에 갇힌 아들 녀석을 끌어내 보겠다는 생각은 옳지 않았다. 21세기가 SNS와 디지털 기기로 대변된다면 그 중심에 스마트폰이 ...
알지만 잘 모르는 대통령의 단상들

알지만 잘 모르는 대통령의 단상들

한국 대통령이 갖고 있는 비정상적 권력들 대선시계가 빨라지고 있다. 우리는 곧 새로운 대통령을 선택해야 한다. 누구에게 ‘대한민국호號’를 맡길 것인지 그 어느 때보다 신중할 수밖에...
묵묵하게 당당하게 너만의 길을 가라

묵묵하게 당당하게 너만의 길을 가라

“힐링 따위에 기대지 마라. 정신 바짝 차리고 너답게 살면 되는 거야.” 대학생 자녀를 둔 아빠이자 강단에 서는 스승으로 20대의 고민을 들어온 저자는 위로가 아닌 직설로 20대를...
작은 개와 아들의 스마트폰

작은 개와 아들의 스마트폰

필자는 내 맘에 드는 것과 들지 않는 것, 호불호를 분명히 가리면서 살아간다. 그래서 물 흐르듯 하면 좋을 대인 관계를 거의 갖지 못한다. 친구도, 모임도 없으니 연말연시라도 날 ...
내 클럽, 내 몸에 ‘핏’하려면…

내 클럽, 내 몸에 ‘핏’하려면…

당신은 골프 클럽의 피팅(Fitting)을 아는가. 쉽게 말해, 클럽을 내 신체, 내 운동능력에 맞게 ‘핏(Fit)’해주는 거다. 사실 프로 골퍼는 어떤 클럽이든 자신의 몸에 맞게...
자본주의의 다섯가지 정신질환

자본주의의 다섯가지 정신질환

수학이 아닌 감정에 무너진 자본주의 경제적 세계관이 우리의 사고를 지배하고 있다. 경제는 언제부턴가 우리의 행복과 자유를 관장해 거역할 수 없는 종교적 이데올로기로 자리를 잡은 듯...
아이 없다고 철 없다니요

아이 없다고 철 없다니요

아이가 있으면 있는 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출산한 여성들은 흔히 말한다. “너도 얼른 결혼해서 네 애를 낳아봐. 정말 귀여워.” 아이를 낳으라고 직접적으로 표현하지 ...
채집 유전자와 장 보기

채집 유전자와 장 보기

인간은 유전자의 통제에 의해 살아간다. 쇼핑센터에서 확연히 다른 남녀 간의 행동을 보면 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식량을 조달해 집으로 가져가는 것은 유사 이래 호모사피엔스의 숙...
커피잔 치우는 당신! 고객인가 종업원인가

커피잔 치우는 당신! 고객인가 종업원인가

내 하루가 쓸데없이 바쁜 이유불과 몇년 전까지만 해도 은행 업무를 보려면 은행에 직접 가야 했다. 하지만 이제는 간단한 송금 업무부터 은행상품 계약까지 인터넷과 모바일 기기로 언제...
비만은 핑계라는 무대서 춤춘다

비만은 핑계라는 무대서 춤춘다

언제부턴가 거울 앞에 서는 것이 두렵다. 단지 서는 게 두렵다기보다 흰머리에 주름진 내 모습을 보는 게 두려운 것이다. 거울뿐만 아니라 길에서 지인을 만나도 그의 얼굴을 정면으로 ...
“난 열등하지 않다 고로 까칠하다”

“난 열등하지 않다 고로 까칠하다”

우리 사회 좀먹은 냉소주의무한경쟁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는 매일같이 다른 사람과 비교 당한다. 상대보다 우월하지 못하면 열등하다는 취급을 받는다. 저자는 이런 열등감이 사회ㆍ정치 영...
Health
스마트폰 중독과 강아지 해결사
Book Review
알지만 잘 모르는 대통령의 단상들
많이 본 기사
1
[윤영걸의 有口有言]조윤선은 마녀인가 드레퓌스인가
2
‘세계화’ 기치 아래 글로벌 톱7 노리다
3
[양재찬의 프리즘] 무역대국 걸맞게 해운업 되살리자
4
황태자 태운 탄핵열차 Next Station?
5
보험료만 잘 줄여도 ‘흑자인생’
6
요금 내려줄게 20년 더 내라? “도대체 누굴 위한 정책인가”
7
왕서방 딴죽 걸자 찬바람 “쌩~”
Culture & Konwledge
총칼 없이 승리한 영웅
총칼 없이 승리한 영웅
명반을 추억하는 유쾌한 방법
명반을 추억하는 유쾌한 방법
[Economovie] 먹는 순서와 죽는 순서는 왜 다른가
[Economovie] 먹는 순서와 죽는 순서는 왜 다른가
사랑이란 이름의 명약
사랑이란 이름의 명약
다름이 쌓여 하나가 됐네
다름이 쌓여 하나가 됐네
회사소개만드는 사람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배석강
Copyright © 2011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