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의 새 기준 제시
친환경차의 새 기준 제시
  • 김다린 기자
  • 호수 145
  • 승인 2015.06.11 1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 ‘티볼리 EVR’ 공개

▲ 티볼리 EVR.[사진=쌍용차 제공]
쌍용차가 주행거리 확장형 전기차 기술을 선보였다. 쌍용차는 5월 3일 열린 ‘제37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ENVEX 2015)’에서 티볼리를 기반으로 한 친환경차 ‘티볼리 EVR(Electric Vehicle-Range extender)’을 공개했다.

티볼리 EVR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티볼리’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80㎾급 전기모터와 25㎾h 고전압 리튬 폴리머 배터리를 조합했다. 특히 주행거리 확장기술을 활용해 별도의 충전 없이 최대 400㎞(최고속력 150㎞/h)를 주행할 수 있다. 순수 전기모드로는 125㎞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쌍용차 관계자는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장거리 주행거리 확장 시스템을 차세대 친환경기술로 개발하고 있다”며 “탄소배출량을 최소화하면서도 기존 전기차가 갖는 충전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다린 더스쿠프 기자 quill@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