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5 ()
로그인
회원가입
더스쿠프
> 뉴스 > Topic & Trend > Issue&Trend
     
벼룩간 빼먹었다가 불매운동 ‘부메랑’이랜드파크 근로자 임금 84억원 미지급 논란
[223호] 2017년 01월 09일 (월) 09:54:40
김미란 기자 lamer@thescoop.co.kr

▲ 이랜드파크 외식사업부가 미지급한 근로자 임금이 84억원에 이른다.[사진=뉴시스]
이랜드그룹의 계열사인 이랜드파크가 4만4360명의 근로자 임금 약 84억원을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랜드그룹이 두차례에 걸쳐 고개를 숙이면서 혁신안까지 내놨지만 사태가 진정되지 않고 있다.

이랜드그룹 경영진은 지난 6일 아르바이트생 임금 체불 논란과 관련 “그동안 이랜드파크에서 열심히 일하면서도 잘못된 대우를 받은 아르바이트 직원 여러분들과 가족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그룹 홈페이지와 애슐리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12월 21일 그룹차원에서 올린 사과문에 이어 두 번째다.

이랜드파크는 근로자 임금 미지급 의혹이 고용노동부의 근로감독을 통해 낱낱이 밝혀지자 경영진, 실무진, 그룹사 임원 등 4명에게 징계를 내렸다. 박형식 대표는 이번 사태를 마무리한 뒤 직책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지난 5일엔 ‘아르바이트 직원 처우 5대 혁신안’까지 내놓으면서 사태 수습을 꾀했다.

하지만 불매운동 등 파문이 확산일로를 걷고 있다. 이랜드파크 외식사업부 브랜드 중 임금체불이 일어났던 애슐리, 자연별곡에서 시작된 불매운동은 이랜드 제품 전체로 번지는 추세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랜드 #불매운동과 같은 해시태그를 달아 불매운동을 확산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김미란 더스쿠프 기자
lamer@thescoop.co.kr

<저작권자 © 더 스쿠프(The Scoop)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김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거북목 교정하는 ‘꿀팁’
2
DSRㆍRTI 이후 부동산 투자전략
3
정면돌파 or 결자해지, ‘黃의 기로’
4
[실전재테크 Lab] 노후연금 수령액 얼마인지 아세요
5
[Weekly CEO] 찝찝한 사임의 더 찝찝한 이유
6
[오피스텔 헌터의 전횡] 관리비는 올리고, 회계는 공개 안 해
7
1년간 낙마자 8명 그 나물에 그 밥이었나
Current Economy
[단독보도] GS건설의 이상한  ‘클린 수주’ 선언 “제보만 하고 수사 의뢰 안했다”
[단독보도] GS건설의 이상한 ‘클린 수주’ 선언 “제보만 하고 수사 의뢰 안했다”
1년간 낙마자 8명 그 나물에 그 밥이었나
1년간 낙마자 8명 그 나물에 그 밥이었나
정면돌파 or 결자해지, ‘黃의 기로’
정면돌파 or 결자해지, ‘黃의 기로’
중간상은 후리고 정부는 뒷짐지고
중간상은 후리고 정부는 뒷짐지고
1만원으로 할 수 있는 게 없구나
1만원으로 할 수 있는 게 없구나
회사소개만드는 사람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Copyright © 2011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