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투자포인트❶] 비료 뿌리면 잡초도 무성해진다
[코스닥 투자포인트❶] 비료 뿌리면 잡초도 무성해진다
  • 김예은 IBK투자증권 애널리스트
  • 호수 274
  • 승인 2018.02.0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석 고르는 결단력과 혜안 필요

코스닥 지수가 연초부터 강세다. 정부가 코스닥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정책들을 쏟아낸 결과다. 중심은 ‘세제ㆍ금융지원 확대’와 ‘코스닥 상장요건 완화’다. 그럼 이제 투자만 하면 될까. 그렇지 않다. 지원이 확대되고 진입장벽이 낮아지면 ‘가능성’만 가진 기업이 넘쳐날 공산이 크다. 되레 지금이 더 조심할 때라는 얘기다. 더스쿠프(The SCOOP)가 코스닥 시장 투자포인트를 살펴봤다.

▲ 정부가 코스닥 진입장벽을 낮춘 만큼 우량기업을 솎아내는 게 더 어려워질 수 있다.[사진=뉴시스]

코스닥 시장이 강세다. 지난해 말 마지막 하락장을 기점으로 코스피가 4.5% 오른 것에 비해 코스닥은 20.8%나 올랐다. 이런 상승세는 당분간 지속될 가능성이 높다. 역대 정부 집권 2년차에는 일반적으로 중소ㆍ벤처기업 친화적인 정책들이 나왔고, 그 결과 중소형주 중심인 코스닥 시장이 강세를 보였기 때문이다.

문재인 정부도 다르지 않다. 1월 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총 4조695억원 규모의 ‘2018년도 과학기술ㆍICT 분야 R&D사업 종합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연구개발(R&D) 분야가 코스닥 상장 기업들이 영위하는 업종과 맞물린다는 점을 고려하면 긍정적 시그널이다.

금융위원회는 11일 ‘코스닥 시장 활성화 방안’을 내놨다. 여기엔 코스닥 시장 세제ㆍ금융지원 확대, 코스닥 상장요건 완화, 코스닥 시장 자율성ㆍ독립성 제고, 코스닥 시장 건전성ㆍ신뢰성 강화 등이 담겼다. “기관투자자의 코스닥 참여유인을 제고하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2017년 11월 기준 국민연금의 코스닥 투자 비중은 2조6000억원 수준이다. 국민연금 전체 투자금의 2%대에 해당한다. 단순히 1%만 투자 비중을 늘려도 유입 자금은 1조원대다. 기관의 자금이 유입되면 코스닥 시장은 더 큰 활기를 띨 전망이다.

문제는 투자 전략이다. 코스닥 시장에 훈풍이 분다고 해서 모든 코스닥 상장기업의 투자가치가 올라가는 건 아니다. 특히 ‘세제ㆍ금융지원 확대’는 코스닥 시장 참여자들을 늘리고, ‘코스닥 상장요건 완화’는 진입장벽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 그중 대표적인 게 ‘테슬라 요건’ 완화다. 미국 전기차 제조사 테슬라처럼 성장잠재력은 있지만 실적이 신통치 않은 기업들도 코스닥에 상장할 수 있도록 한 거다.

물론 코스닥 시장 활성화를 위한 정책이고, 정부는 부작용을 우려해 상장적격성 실질심사제도를 강화했다. 하지만 시장의 진입장벽을 낮추면 실적이 뒷받침되지 않는 기업들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코스닥 붐’에 편승하기보다 실적이 알찬 우량기업들을 잘 솎아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자칫하면 깡통기업에 투자할 수도 있다.

낭패를 보지 않으려면 투자 기준을 잡고 원칙을 지켜야 한다. 먼저 코스닥 시장 활성화가 정부 정책기조에서 비롯되는 만큼 정부 정책과 관련된 업종에 관심을 두는 게 좋다. 또한 실적이 나오지 않는 기업이라면 향후 실적을 담보할 수 있는 기술력을 갖추고 있는지를 잘 살펴야 한다. 기관투자자들이 그동안 신뢰성이 낮다면서 코스닥 시장에 투자하지 않았던 이유를 이젠 개인투자자들이 곱씹어야 한다는 거다.
김예은 IBK투자증권 애널리스트 yekim@ibks.com | 더스쿠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8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