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은 물가상승률, 금리 인상 ‘발목’
낮은 물가상승률, 금리 인상 ‘발목’
  • 박소현 기자
  • 호수 154
  • 승인 2015.08.17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셔 연준 부의장의 제동

▲ 스탠리 피셔 연방준비제도이사회 부의장이 9월 기준 금리 인상설에 제동을 걸었다. [사진=뉴시스]
스탠리 피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Fed) 부의장이 9월에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이라는 주장에 제동을 걸었다. 피셔 연준 부의장은 8월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고용시장은 상대적으로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지만 물가상승률은 매우 낮다”며 “물가상승률과 고용이 더 정상적인 수준에 도달하기 전에는 움직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그의 발언은 올해 9월 금리 인상이 이뤄지지 않을 수도 있음을 시사한다. 뉴욕 월가 투자자 사이에서는 8월 7일 미국의 고용 지표가 발표된 이후 9월에 첫 금리 인상이 시작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7월에 창출된 일자리가 21만5000개로 3개월 연속 20만개를 넘었다. 실업률은 5.3%로 떨어져 금리 인상 시점이 다가왔다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고용은 이전보다 빠르게 늘고 있는 것이다. 반면 물가 상승률은 연준의 목표치인 2%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물가 상승률이 목표치에 미달하는 것은 연준이 금리 인상 시기를 결정하는 데 있어 고민거리로 작용한다. 피셔 부의장은 물가 상승률이 낮은 이유를 저유가 등의 일시적인 요인에 따른 것으로 봤다. 미국의 지난 6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0.3%로 집계됐다.
박소현 더스쿠프 기자 psh056@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1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