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fographic] 6년근 홍삼까지…사랑인가 사치인가
[Infographic] 6년근 홍삼까지…사랑인가 사치인가
  • 이지원 기자
  • 호수 242
  • 승인 2017.06.07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펫코노미의 빛과 그림자

▲ 반려동물에 아낌없이 투자하는 '펫팸족;의 증가로 관련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사진=뉴시스]
‘펫팸족(Pet+Family)’이라 불리는 반려동물 인구가 급증하고 있다. 1인가구 증가와 고령화로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이들이 많아진 거다. 관련 시장도 급성장 중이다. 눈에 띄는 분야는 사료시장이다. 반려동물용 지출 중 40%가 사료비용으로 쓰일 만큼 규모가 크기 때문이다.

반려동물 사료시장의 규모는 5000억원으로 추산된다. 네슬레 퓨리나, 한국 마즈, 로얄 캐닌 등 수입브랜드가 70%가량을 점유하고 있다. 하지만 고공성장하는 시장을 국내 업체가 놓칠 리 없다. 국내 식품업체들은 고기능성, 천연성분을 원료로 한 프리미엄 제품을 내놓고 있다. 사람이 먹어도 무해한 유기농 사료부터 6년근 홍삼이 들어간 제품까지….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고 아낌없이 투자하는 반려인들을 겨냥한 제품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는 전체의 22%로 457만 가구, 1000만명에 이른다. 1조8000억원대로 추산되는 ‘펫코노미(Pet+Ecomomy)’ 시장이 2020년 6조원대로 성장할 거란 전망도 나온다. 다음엔 어떤 반려동물 상품이 나올지 궁금해지기도 하지만, 반‘펫팸족(Pet+Family)’이라 불리는 반려동물 인구가 급증하고 있다. 1인가구 증가와 고령화로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는 이들이 많아진 거다. 관련 시장도 급성장 중이다. 눈에 띄는 분야는 사료시장이다. 반려동물용 지출 중 40%가 사료비용으로 쓰일 만큼 규모가 크기 때문이다.

반려동물 사료시장의 규모는 5000억원으로 추산된다. 네슬레 퓨리나, 한국 마즈, 로얄 캐닌 등 수입브랜드가 70%가량을 점유하고 있다. 하지만 고공성장하는 시장을 국내 업체가 놓칠 리 없다. 국내 식품업체들은 고기능성, 천연성분을 원료로 한 프리미엄 제품을 내놓고 있다. 사람이 먹어도 무해한 유기농 사료부터 6년근 홍삼이 들어간 제품까지…. 반려동물을 가족처럼 여기고 아낌없이 투자하는 반려인들을 겨냥한 제품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반려동물을 키우는 가구는 전체의 22%로 457만 가구, 1000만명에 이른다. 1조8000억원대로 추산되는 ‘펫코노미(Pet+Ecomomy)’ 시장이 2020년 6조원대로 성장할 거란 전망도 나온다.

다음엔 어떤 반려동물 상품이 나올지 궁금해지기도 하지만, 반려동물 용품에까지 ‘프리미엄’이 붙어야 인기를 끄는 현실은 왠지 씁쓸하다. 반려동물 용품에까지 ‘프리미엄’이 붙어야 인기를 끄는 현실은 왠지 씁쓸하다.
 
이지원 더스쿠프 기자 jwle11@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