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 왜곡된 신화
신약, 왜곡된 신화
  • 고준영 기자
  • 호수 352
  • 승인 2019.08.20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ㆍ바이오의 냉정한 현주소
국내 제약ㆍ바이오기업에 글로벌 기업들의 신약 개발 성공률을 그대로 적용하긴 어렵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제약ㆍ바이오기업에 글로벌 기업들의 신약 개발 성공률을 그대로 적용하긴 어렵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 식품의약국(FDA)이 공개한 내용을 살펴보면, 신약이 임상1상부터 품목허가를 받기까지의 확률은 9.6%다. 하지만 이 확률은 글로벌 제약사들의 숱한 임상을 통해 만들어진 수치다. FDA로부터 승인을 받은 사례가 극히 드문 국내 기업들에 이 확률을 그대로 적용할 수는 없다. 그보다 확률을 낮추는 게 냉정한 평가다.”

임상 하나에 주가가 꿈틀댔다. 신약개발 소식만 나오면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졌다. 신화는 그렇게 만들어졌고, 제약ㆍ바이오엔 버블이 꼈다. 냉정해져야 할 때다. 더스쿠프(The SCOOP)가 ‘신약, 왜곡된 신화’를 취재했다.
고준영 더스쿠프 기자 shamandn2@thescoop.co.kr

☞ [파트1] 제약·바이오, 화려한 날은 애당초 없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9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