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을 사선으로 삼았지만 …
평양을 사선으로 삼았지만 …
  • 이남석 대표
  • 호수 123
  • 승인 2015.01.02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시 읽는 이순신공세가 ㊻

평양 대동관 객사 앞 선조의 말을 듣겠다며 평양성 백성들이 구름같이 모여들었다. 선조는 유성룡을 쫓아 몸에 곤룡포袞龍袍, 머리에 익선관翼善冠을 갖추고 대동관 문턱까지 나갔다. 그리곤 이렇게 하교했다. “평양을 굳게 지키기로 내 뜻을 정했다. 그러니 너희들 평양 신민은 떠나지 말고 나라를 도와 적병을 물리치도록 하라.”


임진강이 무너지자 조정 대신들은 갈팡질팡했다. 일부 대관은 은밀히 뒷구멍으로 피난할 계책을 세웠다. 처자 혹은 재물을 먼저 실어 피난처로 보내는 대관도 있었다. 이런 분위기는 백성까지 동요시켰다. 대관이란 족속들을 믿을 수 없으니 우리도 성을 버리자며 도망쳤다. 이를 본 대관들은 크게 놀라 시급히 회의를 열고 떠난 백성을 도로 불러들일 계책을 논의했다. 그 결과, 대동관大同館 객사 앞에 세자 동궁이 나타나 “평양을 굳게 지킬 터이니 다들 떠나지 말라”고 선언했다.

그러나 백성은 이 말을 믿지 않았다. 선조의 신하는 모두 간신배들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하여 백성 한 명이 나서 이렇게 부르짖었다. “아뢰기 황송하오나 동궁전하의 말씀을 백성들이 믿지 아니하오니 상감께옵서 친히 효유(깨달아 알아듣도록 타이름)하시면 어떨지…”라고 말했다. 그러자 대신 중 우의정 유홍의 무리가 분연해 “이 버러지 같은 상놈들이 동궁의 영지를 믿지 않는다니 군사를 풀어 그놈들을 무찌르시오”라고 떠들었다. 영부사 유성룡이 “지금이 어느 때요? 백성의 뜻을 거슬러서는 아니 되오”라며 유홍의 말을 가로막았다. 마침내 선조가 친히 평양을 버리지 아니할 뜻을 백성에게 효유하기로 정하고 “내일 성상께오서 너희들 백성에게 전교를 내릴 터이니 다들 이곳에 모이라”고 명을 내렸다.

▲ 일본군이 황해도를 지났다는 말에 민심이 더 흉흉해졌다.[사진=뉴시스]
이튿날 대동관 객사 앞에는 선조의 말을 듣겠다며 평양성 백성들이 구름같이 모여들었다. 백성들이 이렇게 많이 모인 것을 보고 영의정 최흥원 이하 여러 대관은 겁을 내며 “그 무지한 상놈들이 무슨 일을 저지를지 모르는데 성상이 직접 나서는 건 위험하다”며 반대했다. 유성룡은 기가 막혀 “왕은 이민위천(백성을 하늘로 여김)이라 나라가 백성에 힘입어 만들어진 것이거늘 대감이 백성을 그렇게 낮춰 보면 쓰겠소”라며 쏘아붙였다.

덧붙여 “군왕의 말은 일월과 같으니 한번 하신 말을 거둬선 안 되는 것이오”라며 선조에게 약속한대로 친히 백성들을 향해 맹세할 것을 청했다. 선조는 유성룡을 쫓아 몸에 곤룡포袞龍袍, 머리에 익선관翼善冠을 갖추고 대동관 문턱까지 나갔다. 그리곤 이렇게 하교했다. “평양을 굳게 지키기로 내 뜻을 정했다. 그러니 너희들 평양 신민은 떠나지 말고 나라를 도와 적병을 물리치도록 하라.”

선조 마지못해 평양수성 결정

그중 나이 많은 백성은 땅에 엎드려 통곡하며 “평양 자제가 최후 1인까지 다 죽어도 성상을 위해 싸우리다”며 결심을 전했다. 선조는 백성의 모습을 보고 감격의 눈물을 흘려 뿌렸다. 선조가 이렇게 약속했으니 싫더라도 지킬 수밖에 없었다. 그래서 좌상 윤두수를 수성대장으로 삼고 도원수 김명원, 이조판서 겸 평안도 도순찰사 이원익과 더불어 평양을 지키게 하였다. 그러던 차에 순찰사 이일이 거지꼴로 평양에 들어왔다. 그는 상주 패전으로 선조로 하여금 서울을 떠나게 만든 이였다. 이일이 거지꼴을 하고 평양에 들어와 대죄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그 죄는 패전한 죄였다. 하지만 이일은 되레 환영을 받았다. 일본군이 황해도를 지났다는 말을 듣고 인심이 더욱 흉흉하던 차에 패군지장이라도 이일 같은 명성이 높은 장수를 얻는 것이 기쁜 일이었기 때문이다.

이일의 초라한 꼴과 초췌한 얼굴을 본 유성룡은 웃으며 이렇게 말했다. “이곳 사람이 자네를 크게 믿는데 이처럼 초췌해서야 사람들의 마음을 위안할 수가 있겠나?” 그러면서 자신이 입던 남천익(남철릭) 전포 한벌을 내어 입히니 다른 대관들도 전립이나 호수 은정자 패동개(활과 화살을 넣어 등에 메는 물건)를 주었다. 하지만 신을 벗어준 이가 없어 이일은 여전히 짚신을 신고 있었다. 유성룡 등이 “비단 군복에 짚신이 어울리지 않는 걸”이라며 껄껄 웃었다. 나라를 근심하는 와중에도 웃음판이 벌어졌던 거다. 하지만 그 웃음은 오래가지 못했다. 황해도 봉산 등지로 탐정을 갔던 벽동(평북 북부에 있는 군) 토병 임욱경任旭景이 달려와 적병이 벌써 봉산에 들어왔다는 보고를 했기 때문이다.

 
유성룡은 수성대장 윤두수에게 이렇게 말했다. “적병이 봉산에 도착했으면 척후는 벌써 강을 건너와 있을 것이오. 특별히 영귀루詠歸樓 아래에 있는 강이 두 갈래로 갈려 얕은 여울은 길만 알면 적병이 건널 수 있을 것이오. 만약 적이 우리 사람을 향도로 삼아 그 물길로 건너오면 성이 위태할 것이오. 이일이 왔으니 곧 보내어 여울을 지키게 하여 불의의 변을 막는 것이 어떠하오?” 윤두수는 “대감의 지시가 옳소”라며 이일에게 “자네가 곧 가서 여울목을 지키도록 하게”라고 명했다.

적병을 우습게 보는 이일

하지만 이일은 “어느 세월에 그놈들이 올라오려구요”라며 적병을 우습게 보는 어조로 말했다. 유성룡은 이일을 한번 흘겨보았다. 그는 이일이 상주에서 패한 것이나 신립이 충주에서 패한 것이나 적의 행동을 정찰할 줄을 몰랐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이일은 유성룡의 못마땅해하는 눈치를 보고 “소인 보고 가라시면 영귀루인가 하는 곳으로 가겠습니다만 군사를 더 주셨으면 하오”라고 말했다. 유성룡은 윤두수와 협의해 평안도 군사 300명을 주어 거느리게 했다.

이일이 위의를 갖춘 후 말에 올라 함구문含毬門으로 나갔다. 그는 자기가 데리고 온 군관과 평안도 군사 300명을 함구문 앞에 벌여놓고 의기당당하게 검열을 했다. 그 후 술과 고기를 장만하고 평양기생까지 불러서 질탕하게 놀았다. 이일이 이런 짓을 할 것을 예상했던 유성룡은 사람을 보내어 살피게 했다. 예상대로 이일은 위안이 몽롱해 기생을 희롱하고, 군사들은 그 모습을 구경하고 있었다. 이런 보고를 받은 유성룡은 수성대장 윤두수에게 “큰일 났소. 이일이 상주에서 하던 버릇을 또 하고 있는 모양이오. 한시가 급한 이때에 해가 지도록 함구문 밖에서 술을 먹고 기생 계집만 희롱하고 있다오”라며 하소연했다. <다음호에 계속>
정리 | 이남석 대표 cvo@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