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5 ()
로그인
회원가입
더스쿠프
> 뉴스 > Culture > Art Gallery & Culture
     
내 안의 소외를 만나다연극 성(The Castle)
[280호] 2018년 03월 23일 (금) 12:32:45
이지원 기자 jwle11@thescoop.co.kr
▲ 연극 ‘성’의 장면들.[사진=국립극단 제공]

#토지측량사 K는 마을에 도착했다. 자신을 토지측량사로 고용한 성에 가기 위해 눈보라와 어둠을 뚫고 왔다. 하지만 성에 다다르기 전 날이 어두워졌다. 겨우 하룻밤 묵을 여관을 찾은 K. 하지만 여관 주인과 마을 사람들은 K를 의심한다. 왜 의심받는지 알 수도 없고 그들의 의심을 뚫고 성으로 갈 수도 없다. 이방인 K에 대한 사람들의 경계와 감시는 비밀협약처럼 마을사람들에게 만연하고, 성에서는 간혹 심부름꾼을 통해 엉뚱한 메시지만 보내온다….

실존주의 문학의 대가로 불리는 프란츠 카프카의 소설 「성」을 원작으로 한 동명 연극이 한국에서 처음 공연된다. 국립극단이 2018년 세계고전 시리즈의 일환으로 명동예술극장에서 선보이는 작품이다.

「성」은 카프카의 작품 중 「변신」 「심판」과 함께 미완의 3대 걸작으로 꼽힌다. 지금은 필독작가로 꼽히지만 생전에는 크게 주목받지 못했던 카프카가 작품을 스스로 파기하거나 불태웠기 때문이다.

완성 되지 못한 카프카의 작품들은 훗날 알베르 카뮈, 장 폴 사르트르 등 부조리 문학 작가들에게 영향을 미쳤다. 그중에서도 「성」 은 독일과 미국 등지에서 연극과 오페라로 무대에 올랐다. 국내에서는 국립극단 제작으로 이번에 처음 공연된다.

앞서 2007년 카프카의 「심판」을 연출해 올해의 연극베스트3 등을 수상한 구태환이 연출가가 연출을 맡았다. 또 박윤희 배우가 K로 분하고, 박동우 무대디자이너가 카프카의 철학을 현대미학으로 구현한다. 각색은 이미경 작가가 맡았다.

관객들은 K의 모습에서 자신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성에서 부름을 받은 K는 끊임없이 성에 가려고 하지만 하루 종일 걸어도 입구에 닿질 않는다. 성이라는 목적의 이르지 못한 채 날마다 울리는 종소리에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K의 모습은 어느날 갑자기 세상에 던져진 우리의 모습과 닮았기 때문이다. 카프카는 K에게 소외와 불안 속에서 투쟁하는 현대인의 모습을 투영했다.

K가 겪는 정체모를 불안함은 현대인이 느끼는 막연한 공포나 고독과 다르지 않다. 세상이 어느 때보다 스마트해졌지만 그와는 별개로 인간 소외는 심화하고 있다. 인간 그 자체가 아닌 데이터로 소비되며 끊임없이 서로를 이용하고 이용 당하는 현실 속에서, 우리와 닮은 K의 모습은 삶 자체를 성찰할 수 있는 기회를 전해준다. 공연은 4월 15일까지다.
이지원 더스쿠프 기자 jwle11@thescoop.co.kr

<저작권자 © 더 스쿠프(The Scoop)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이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많이 본 기사
1
거북목 교정하는 ‘꿀팁’
2
DSRㆍRTI 이후 부동산 투자전략
3
정면돌파 or 결자해지, ‘黃의 기로’
4
[실전재테크 Lab] 노후연금 수령액 얼마인지 아세요
5
[Weekly CEO] 찝찝한 사임의 더 찝찝한 이유
6
[오피스텔 헌터의 전횡] 관리비는 올리고, 회계는 공개 안 해
7
1년간 낙마자 8명 그 나물에 그 밥이었나
Current Economy
[단독보도] GS건설의 이상한  ‘클린 수주’ 선언 “제보만 하고 수사 의뢰 안했다”
[단독보도] GS건설의 이상한 ‘클린 수주’ 선언 “제보만 하고 수사 의뢰 안했다”
1년간 낙마자 8명 그 나물에 그 밥이었나
1년간 낙마자 8명 그 나물에 그 밥이었나
정면돌파 or 결자해지, ‘黃의 기로’
정면돌파 or 결자해지, ‘黃의 기로’
중간상은 후리고 정부는 뒷짐지고
중간상은 후리고 정부는 뒷짐지고
1만원으로 할 수 있는 게 없구나
1만원으로 할 수 있는 게 없구나
회사소개만드는 사람들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Copyright © 2011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