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논란 왜 이제야…] 당신들도 침묵하지 않았소 
[박삼구 논란 왜 이제야…] 당신들도 침묵하지 않았소 
  • 김다린 기자
  • 호수 296
  • 승인 2018.07.09 11: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일에 싸인 금호산업 우선매수청구권
의혹투성이 금호터미널 헐값 매각
공익법인 편법 동원 등 의혹 쏟아져
왜 이제야 박삼구 논란 터져나왔나
기득권, 알면서도 모른 척한 아시아나 문제
박삼구 회장을 둘러싼 문제를 두고 그간 많은 이들이 침묵해왔다.[사진=뉴시스]
박삼구 회장을 둘러싼 문제를 두고 그간 많은 이들이 침묵해왔다.[사진=뉴시스]

아시아나항공의 기내식 대란의 여파는 컸다. 협력업체 사장은 목숨을 끊고, 직원들은 거리로 나섰다. 불똥은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에게 튀었다. 사건의 원인인 기내식 업체 교체가 ‘급전’이 필요했던 박 회장의 주머니 사정과 연관성이 깊었기 때문이다. 사건이 일파만파 커지자 ‘꽃다발 논란’ ‘승무원 성희롱 논란’ ‘딸 낙하산 논란’ 등 박 회장을 둘러싼 숱한 뒷이야기가 쏟아졌다.
 
하지만 ‘박삼구 논란’은 이게 다가 아니다. ‘금호산업 우선매수청구권 논란’ ‘금호터미널 헐값 매각 논란’ ‘금호타이어 경영 악화 논란’ ‘공익법인 편법 동원 논란’ 등…. 박 회장은 그룹 재건 과정에서 숱한 의혹에 휩싸였지만 지금처럼 이슈가 되지 않았다. 지금은 박 회장을 이리저리 물고 뜯는 미디어들이 당시엔 무딘 날만 들이대거나 침묵으로 일관한 탓이었다. 더스쿠프(The SCOOP)가 아시아나항공의 진짜 문제를 정리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잘나가던 계열사 아시아나항공을 쥐고 흔든 박 회장도 너무 했지만 침묵한 세상도 너무했다. 
김다린ㆍ고준영 더스쿠프 기자  quill@thescoop.co.kr


1. 기득권이 ‘알고도 모른 척했던’ 금호아시아나와 박삼구 회장의 문제
[단독보도] “금호터미널 실사보고서 위조 사건, 서울고검으로 넘어갔다”

2. 기득권이 ‘알고도 모른 척했던’ 금호아시아나와 박삼구 회장의 문제
[풀스토리] 금호터미널 실사보고서 위조 사건

3. 기득권이 ‘알고도 모른 척했던’ 금호아시아나와 박삼구 회장의 문제
[산은의 거짓말] 박삼구에게 안 줬다며 바득바득 우기더니…

4. 기득권이 ‘알고도 모른 척했던’ 금호아시아나와 박삼구 회장의 문제

“박삼구 회장 8가지 의혹 조사해 달라”

5. 기득권이 ‘알고도 모른 척했던’ 금호아시아나와 박삼구 회장의 문제
아시아나항공, 돈 없는 계열사 동원해 500억원 베팅했나
http://www.thescoop.co.kr/news/articleView.html?idxno=22886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헥토르 2018-07-09 18:49:54
문정권도 지역논리에서 자유로울려면
박39를 제대로 다루어야 한다
공정한 잣대로......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2동 17층 1704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윤영걸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18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