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 Global] 트럼프의 경고, 다음 무역협상 타깃은 EU
[Weekly Global] 트럼프의 경고, 다음 무역협상 타깃은 EU
  • 강서구 기자
  • 호수 376
  • 승인 2020.02.15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EU 무역갈등 재점화
中, 폭스콘 공장 생산 재개
日, 기업 실적 전망치 하향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다음 무역협상 대상으로 유럽연합을 지목했다.[사진=뉴시스]

[트럼프의 경고]
EU 무역협상 다음 타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무역협상 타깃으로 유럽연합(EU)을 지목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비즈니스 회의에서 “유럽 경제연합은 우리를 매우 나쁘게 대했다”며 “다음 무역협상 대상은 유럽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과 무역 갈등을 빚었던 트럼프 대통령의 칼끝이 이번엔 유럽을 향하고 있다는 얘기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럽은 미국산 제품에 믿을 수 없는 장벽을 부과한다”며 “그들과 매우 진지하게 대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과 EU의 무역 갈등은 지난해 7월 프랑스가 글로벌 IT기업에 (프랑스에서 올린) 매출의 3%를 세금으로 매기는 디지털세를 도입하면서 촉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디지털세가 구글 등 미국 기업을 겨냥한 조치라며 보복관세 부과로 맞섰다.

양국의 무역 갈등은 프랑스가 1월 22일 디지털세 도입을 연기하면서 휴전에 들어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으로 미국과 EU의 무역 갈등이 다시 표면화할 공산이 커졌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유럽산 자동차에 25%의 징벌적 관세 부과 가능성을 언급하며 EU를 압박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른 국가에 앞서 중국·멕시코·일본 등과 무역협상을 진행한 배경도 밝혔다. 그는 “한꺼번에 전 세계를 상대로 무역협상을 하길 원하지 않았다”며 “중국·캐나다·멕시코·일본 등과 자유무역협정을 재협상하는 데 초점을 맞췄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서구 더스쿠프 기자
ksg@thescoop.co.kr

[대북제재 정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세계 금융기관 절반, ‘깜깜’


전세계 금융기관 중 대북제재 관련 최신 정보를 아는 곳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RFA)는 영국왕립합동군사연구소(RUSI)가 세계 금융기관 366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대북제재 이행 관련 설문조사에서 48.0%만이 대북제재와 관련한 최신 정보를 주기적으로 접했다고 보도했다.

미국 정보가 발표하는 새로운 대북제재와 확산 금융(핵 또는 생화학 무기의 제조나 수출 등에 사용하는 자금을 제공하는 행위) 관련 내용을 알고 있는 비율도 23.0%에 그쳤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위원회가 6개월 주기로 발간하는 대북제재 보고서를 확인하는 곳도 13.0%에 불과했다.

북한의 확산 금융 위험에 가장 많이 노출될 것으로 예상하는 국가로는 ‘중국(33.0%)’이 1위로 뽑혔다. 제재 행위를 적발하기 가장 어렵다고 생각하는 대북 제재 대상으론 ‘합작회사(36.0%)’를 가장 많이 꼽았다. 가장 감지하기 어려운 대북 제재 품목엔 ‘정제유 등 연료 거래(38.0%)’가 1위에 올랐다.

에밀 달 RUSI 연구원은 RFA와의 통화에서 “많은 확산 금융 관련 정보를 가진 부서를 갖춘 국제 금융기관은 제재에 관한 인식도 높다”며 “하지만 한 국가에만 있는 국내(domestic) 은행은 확산 금융이 우선 사안이 아니기 때문에 인식 정도가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심지영 더스쿠프 기자
jeeyeong.shim@thescoop.co.kr

[신종 코로나 못 막으면
영국 FT “중국판 체르노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중국 내 사망자가 1000명을 넘어서는 등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책임론이 불거지고 있다. 이 때문인지 시 주석은 지난 10일 사태 이후 처음으로 코로나19 대처 현장에 방문하는 등 현장 행보를 본격화했다.

신종 코로나 사태 확산으로 시진핑 체제가 크게 흔들릴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사진=뉴시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 10일(현지시간) 칼럼을 통해 “시진핑이 ‘중국판 체르노빌 순간’에 직면했다”고 지적했다. 코로나19 사태를 1986년 우크라이나(옛 소련)에서 발생한 체르노빌 원전 사고에 비유한 셈이다. 체르노빌 원전 사고는 1991년 소비에트 체제가 무너지는 도화선이었다는 분석이 많다. 당시 소련을 이끈 미하일 고르바초프 공산당 서기장은 훗날 “체르노빌 원전 사고가 소련 붕괴의 결정적 계기가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칼럼을 쓴 자밀 엔덜리니 기자는 “수주 내에 바이러스 전파를 막지 못한다면, 이번 사태는 전체주의 체제의 거짓과 모순을 드러낸 ‘체르노빌 사건’의 중국판이 될 것이다”고 꼬집었다.
이지원 더스쿠프 기자
jwle11@thescoop.co.kr

[日 기업 순이익 하향 조정]
연이은 악재에 ‘벌벌’


일본 기업들이 연이은 악재에 연간 예상 순이익을 하향 조정했다. 지난 11일 일본 아사히신문은 SMBC 닛코 증권 집계를 인용해 “일본 기업들의 예상 실적 하향 조정이 이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미중 무역전쟁으로 타격을 받은 일본 기업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라는 악재까지 겹치자 실적 부진을 우려하고 있다. 

백화점을 운영하고 있는 미쓰코시이세탄 홀딩스는 2020년 3월기(2019년 4월~2020년 3월) 순이익을 당초 140억엔에서 70억엔으로 하향 조정했다. 매출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가 신종 코로나 영향으로 급감할 우려 때문이다. 세이부 홀딩스도 지난 1월 하순부터 유커의 예약 취소가 이어지자 “2~3월에도 예약 취소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유커 외에도 여행 자제 움직임이 확산하면 영향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경계했다.

일본 내각부에 따르면 1월 조사에서 상점주인 등이 느끼는 2~3개월 후 경기판단지수는 전년 동기 대비 3.7포인트 하락했다. 2개월 연속 감소세다. 관광업 등 서비스 관련 업종은 5.6포인트로 낙폭이 더 컸다. 일본 내각부는 “관광업을 중심으로 기업 동향과 고용 관련 지수에 코로나19 영향이 확산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미란 더스쿠프 기자
lamer@thescoop.co.kr

[녹아드는 남극]
18.3도, 남극 맞아? 


남극이 사상 최고 기온인 18.3도를 기록했다. 10일 NHK 등에 따르면 세계기상기구(WMO)는 남극반도 북한 연안지역에서 관측한 온도를 발표하고 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을 우려했다. 이번 고온 현상은 2015년 기록한 남극 최고 기온 17.5도를 넘은 것으로 남극의 평균 기온은 지난 50년간 약 3도 상승했다.

WMO가 남극 빙하층 붕괴로 인한 해수면 상승을 우려했다.[사진=뉴시스]

WMO는 “남극은 가장 빠르게 온난화가 진행되는 곳”이라며 “서해안에 있는 빙하는 같은 기간 87% 녹았고, 지난 12년 새 빙하가 녹는 속도는 더 빨라졌다”고 꼬집었다. 일반적으로 남극의 연간 평균 기온은 연안 지역 영하 10도, 내륙 지역 영하 60도다. 남극의 얼음층은 4.8㎞ 두께로 전 세계 담수의 약 90%를 차지하고 있다. 남극 얼음이 모두 녹는다면 해수면은 60m 상승한다. WMO 대변인은 “해수면이 올라가면 우리는 절체절명의 큰 문제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아름 더스쿠프 기자
eggpuma@thescoop.co.kr

[中 폭스콘 생산 재개했지만…]
인력은 10%만 ‘복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문을 닫았던 애플의 위탁 생산업체 폭스콘 중국 공장이 10일(현지시간) 생산을 재개했다. CBS 등 외신에 따르면 정저우鄭州와 선전深圳의 폭스콘 공장은 이날 중국 정부로부터 공장 재가동 승인을 받았다. 

하지만 정저우 공장과 선전 공장에 복귀한 노동자는 전체의 10% 수준에 불과했다. 정저우와 선전 공장은 아이폰을 생산하는 폭스콘 조립라인의 대부분을 차지할 만큼 그 비중이 높다. 코로나19로 폐쇄됐던 애플의 중국 직영매장 40곳은 15일 이후부터 영업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폭스콘은 이날 성명을 통해 “우리 직원들의 복지가 최우선 순위”라면서 “우리는 코로나19로 인한 공중보건 위협을 면밀히 감시하고, 공장 가동에 권고된 보건위생 조치를 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덕 더스쿠프 기자
juckys@thescoop.co.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