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LNG ‘100척 수주’ 달콤한 문구에 숨은 의미
[카드뉴스] LNG ‘100척 수주’ 달콤한 문구에 숨은 의미
  • 고준영 기자
  • 호수 392
  • 승인 2020.06.23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스쿠프’s 카드뉴스
카타르발 수주낭보 함의
반토막 날 가능성 높아
연간으로 환산 시 16~20척
조선사별 실적 5~7척 그쳐

국내 조선업계가 오랜만에 축포를 터뜨렸습니다. 카타르 국영석유회사가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100척을 우리나라에 발주하기로 약속했기 때문입니다. 장기불황과 코로나19 여파로 발주가 뚝 끊긴 상황에서 단비 같은 소식입니다. 하지만 지나친 낙관론은 경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카타르와 맺은 건 정식 계약이 아닌 가계약일 뿐이기 때문입니다. 쉽게 말해, “우리 100척 정도 만들 거니까 스케줄 비워놔”라는 의미의 사전 예약에 불과해 실제 발주량은 얼마나 될지 알 수 없다는 얘기입니다. 문제는 지난 2004년에도 카타르발 수주낭보에 샴페인을 미리 터뜨렸다 반토막난 실적에 실망한 적이 있다는 점입니다. 사실 ‘100척 수주’라는 달콤한 문구에 숨은 의미는 그뿐만이 아닙니다. 더스쿠프(The SCOOP)가 카타르발 수주 낭보에 숨은 의미를 카드뉴스로 만들어 봤습니다.

 

글=고준영 더스쿠프 기자
shamandn2@thescoop.co.kr

제작=영상제작소 Video B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