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민의 사진지문] 터미네이터
[오상민의 사진지문] 터미네이터
  • 오상민 사진작가
  • 호수 404
  • 승인 2020.09.01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ll be back
[2019/터미네이터/서울/오상민작가]

# 어두운 주차장. 전기 스파크가 번쩍. 강한 빛과 함께 웅크린 근육질의 한 남자가 등장합니다. 기억하시나요? 수많은 패러디를 만들어 낼 정도로 유명한 터미네이터 등장 신입니다.

# 1년 전, 한가로운 주말 밤. 길거리 공연이 한창입니다. 공연배우가 불이 붙은 솜뭉치를 바닥에 돌립니다. 화려한 불길이 순간적으로 그를 감쌉니다. 사람들이 ‘터미네이터 같다’며 환하게 웃습니다. 

# 터미네이터는 원래 악당이었지만 시리즈 2편부터는 주인공을 돕습니다. 악당을 물리치고, 위기에 몰린 주인공을 구해줍니다. 인류의 미래를 위해 스스로를 용광로에 던지기까지 합니다. 

# 참 답답한 시절입니다. 문득 터미네이터의 명대사가 생각납니다. I'll be back. 그가 돌아왔으면 합니다. 

사진·글=오상민 천막사진관 작가
studioten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