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 위해 소송 말자더니…
성장 위해 소송 말자더니…
  • 김다린 기자
  • 호수 361
  • 승인 2019.10.30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화학-SK이노베이션 소송의 역사

기업 간 특허 분쟁은 불가피하다. 하지만 과도한 싸움은 기업의 경쟁력을 갉아먹을 공산이 크다. 2011년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이 벌인 소송이 그랬다. 우려가 깊어지자 LG화학은 “성장 산업분야에서 국내 기업간 소송이 장기화되는 게 우려된다”면서 공방을 마무리 지었다. 합의서엔 권영수 당시 LG화학 사장, 김홍대 SK이노베이션 총괄이 서명했다. 김 총괄은 퇴직했고, 권영수 사장은 현재 LG그룹의 부회장이다. 더스쿠프(The SCOOP)가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진흙탕 소송을 되짚어봤다. 

김다린 더스쿠프 기자 quill@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