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ekly BOOK Review] 왕선생도 모르는 맛있는 기행문
[Weekly BOOK Review] 왕선생도 모르는 맛있는 기행문
  • 이지은 기자
  • 호수 410
  • 승인 2020.10.12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맛 좋은 삶」
소박한 가정식과 건강한 삶
중국 음식은 자극적이고 강한 맛의 요리만큼 소박하고 건강한 가정식도 많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 음식은 자극적이고 강한 맛의 요리만큼 소박하고 건강한 가정식도 많다.[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해 시작된 ‘마라麻辣’ 열풍이 식지 않고 있다. 매운맛을 즐기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혀끝이 아린 듯 얼얼한 맛의 마라 음식은 색다른 매력으로 다가왔다. 새로운 미식을 원하는 사람들이 늘면서 더욱 다양한 중국 음식의 유행이 이어지고 있다. 마라, 훠궈, 궈바오러우 등 인기 메뉴들은 간편조리 식품으로 시판돼 집에서도 쉽게 즐길 만큼 대중적인 음식으로 자리 잡았다.

우리는 수천년을 이웃해 온 만큼 중국 음식에 대한 경험이나 지식이 어느 나라보다 풍부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우리가 흔히 떠올리는 중국 음식은 대개 화려한 맛의 중화요리 일부에 국한돼 있다. 기름지고 진한 맛이 중국 음식의 대표적인 특징으로 아는 이들이 대부분이다. 

중국은 다양한 기후에 인구도 많아, 지역별로 맛의 특성이 다채롭고 풍부하다. 자극적이고 강한 맛의 음식만큼 소박하고 건강한 가정식도 많다. 재료와 조리법에 따라 전혀 다른 맛을 내는 요리도 숱하다. 중국인들도 평생 전국의 음식을 다 먹어 보지 못한다니 궁금하다 한들 우리가 그 맛을 모두 체험하긴 어려울 일이다. 

신간 「맛 좋은 삶」은 우리가 다 알지 못한 중국 음식의 다양한 맛을 한데 모아 소개한다. 38편의 산문을 통해 각 지역의 음식과 전통문화, 민간예술 등을 들여다본다. 특색 있는 재료와 조리 방법의 생생한 표현은 실제 맛 기행을 다녀온 듯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중국 대표 문학가인 왕증기汪曾祺 선생은 새로운 음식을 보면 꼭 맛보고야 마는 미식가로 손꼽힌다. 책에 수록된 ‘단오절과 오리알절임’은 국어 교과서에 실릴 만큼 중국의 학계와 문단에서 인정하는 순수 문학의 권위자이기도 하다. 이 책은 저자가 중국의 동서남북을 종횡하고 고대와 현대를 넘나들며 수집한 음식과 삶에 관한 이야기를 망라한다. 

책에 소개된 음식들은 제비집이나 상어지느러미 같은 진귀한 식재료로 만든 고급 음식이 아니다. 대부분 나물, 두부, 무 같은 소박한 재료로 만드는 평범한 음식들이다. 조리법과 재료, 그리고 그 맛을 즐기는 사람들의 생활 방식과 지역 문화가 음식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진다. ‘맛있는 음식’ 이야기를 찬찬히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맛 좋은 삶’의 의미를 조금씩 깨닫게 된다. 

“남쪽은 달고 북쪽은 짜며 동쪽은 맵고 서쪽은 시다.” 중국 음식의 맛을 설명할 때 인용되는 표현이다. 저자는 “중국을 알고 싶다면 우리의 입맛을 좀 더 폭넓고 잡스럽게 만들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그래야 ‘달고 짜고 맵고 신’ 중국의 음식들을 맛볼 수 있고, 넓은 대륙 곳곳에 사는 사람들의 삶과 문화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다.

그동안 무분별하게 사용되던 음식 이름의 번역 체계를 정리하고 중국어 독음과 한자의 사용을 최소화해 중국어를 모르는 독자들도 어렵지 않게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요리에 관심 있는 독자라면 저자가 소개하는 방법으로 ‘두부건채탕’이나 ‘개미잡채’ 같은 요리를 시도해 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맛있는 음식이 삶의 재미를 더하고 삶의 재미가 음식의 맛을 낸다”는 저자의 말을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세 가지 스토리 

「디자이닝 더 인비저블」
라라 페닌 지음|싱긋 펴냄 


디자인의 영역이 확대되고 있다. 제품뿐만 아니라 무형의 서비스에 있어서도 디자인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는 거다. 이 책은 서비스 실무자와 디자이너 모두에게 필요한 서비스 디자인의 개념과 핵심 프로세스를 담고 있다. 그렇다면 보이지 않는 경험을 만들어 내는 서비스 디자인의 핵심은 무엇일까. 저자는 “사람에 대한 이해로부터 시작해 디자인의 맥락 속에서 가치와 혜택을 도출하는 것”이라고 강조한다.

「잘 쉬는 기술」
클라우디아 해먼드 지음|웅진지식하우스 펴냄


‘휴식 기술자’가 ‘인생 능력자’다. 쉬지 않고 달리는 세상에서 잘 쉬는 게 그만큼 중요해졌기 때문이다. 일을 잘하는 사람일수록 가장 소중하게 관리하는 시간이 휴식 시간이기도 하다. 심리학자인 저자는 자신이 진행하는 BBC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휴식 테스트’를 실시했다. 135개국 1만80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이 프로젝트를 각계 다양한 전문가가 분석했다. 그 결과로 ‘가장 휴식이 잘되는 활동’ 10가지를 소개한다.


「나라말이 사라진 날」
정재환 지음|생각정원 펴냄


한국인의 모어는 한국어이고 고유 문자는 한글이다. 이같은 당연한 사실이 당연하지 않던 때가 있었다. 이 책은 우리말과 글을 피땀으로 지킨 사람들의 이야기다. 조선어학회 활동을 중심으로 독립운동으로서의 한글 운동을 살펴본다. 책은 총 4장으로 구성됐다. 훈민정음 창제 때부터 해방 이후까지 아우른다. 특히 4장에선 비로소 한글 시대가 열리고, 28년 만에 ‘큰사전’이 편찬된 이야기를 소개한다.

이지은 더스쿠프 기자  
suujuu@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