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상민의 사진지문] 어린 나무
[오상민의 사진지문] 어린 나무
  • 오상민 사진작가
  • 호수 424
  • 승인 2021.01.19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희망을 품은 어린 나무
[2021/어린 나무/경기도 고양시/오상민 작가]
[2021/어린 나무/경기도 고양시/오상민 작가]

# 오랜만에 산자락을 찾았습니다. 주차장으로 쓰이던 공터가 웬일로 텅 비었더군요. 다가가 보니 눈 덮인 땅에 어린 나무들이 빼곡했습니다. 한겨울에도 생명은 힘을 내고, 희망을 키웁니다. 

# “내일 종말이 와도 한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 스피노자가 말했다는 설도 있고, 마틴 루터가 주창했다는 설도 있지만 의미는 같습니다. 가장 어려운 순간에도 희망을 키우자는 겁니다. 문득 사과나무와 어린 나무가 오버랩됩니다. 

# 나무는 일년에 한개씩 나이테를 가집니다. 봄과 여름은 빠르게 성장합니다. 가을과 겨울엔 더디게 성장해 세포벽이 두껍고 진해져 나이테가 됩니다. 혹독한 환경을 이겨낸 희망의 기록이 바로 나이테인 셈입니다. 그 공터에 뿌리를 내린 어린 나무들도 조용히 희망을 기록하고 있겠군요. 

# 늘 그렇듯 희망은 조용히 찾아올 겁니다. 알게 모르게 우리 옆에서 조금씩 커지고 있을지도 모릅니다. 어린 나무의 몸속에서 나이테가 조용히 쌓이듯 말입니다. 다시 어린 나무를 봅니다. 희망을 품습니다. 당신 옆에도 있을 겁니다. 

사진·글=오상민 천막사진관 작가 
studiotent@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1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