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과 마켓컬리 감자칩, 그리고 SSG 가격거품
정용진과 마켓컬리 감자칩, 그리고 SSG 가격거품
  • 이지원 기자
  • 호수 411
  • 승인 2020.10.19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nforgraphic
쓱닷컴, 가격거품 ‘쓱~’
SSG닷컴은 온라인 전용 판매 상품을 확대하고 가격 경쟁력 확보에 나섰다.[사진=SSG닷컴]
SSG닷컴은 온라인 전용 판매 상품을 확대하고 가격 경쟁력 확보에 나섰다.[사진=SSG닷컴]

“결국 나의 #비장의 무기 꺼냄 #블랙써머트러플포테이토칩 #마켓컬리에서 구입.” 지난 9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자신의 SNS에 포테이토칩 사진과 함께 해당 문구를 게재했다. 45만 팔로워를 보유한 정 부회장이 언급하자마자 이 제품은 날개 돋친 듯 판매됐다.

마켓컬리에선 게시물이 올라온 9월 23일 판매량이 전일 대비 10배 이상 급증했다. 이 일로 이슈가 된 건 또 있었다. 정 부회장이 신세계그룹 계열의 SSG닷컴에서도 판매 중인 제품을 경쟁사인 마켓컬리에서 구입했다는 점이다. 한편에선 “SSG닷컴의 해당 제품 판매 가격이 1만5900원으로 마켓컬리(1만2900원) 대비 비싸다는 점을 공개적으로 지적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까마귀가 날자 배가 떨어진 것처럼 SSG닷컴은 이날 해당 제품의 판매가격을 경쟁사와 동일한 수준으로 조정했다. 실제로 그동안 SSG닷컴의 식품가격 경쟁력이 다른 온라인 플랫폼에 못 미친다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오픈서베이의 온라인 식품 구입 관련 설문조사(2020년) 결과에 따르면, SSG닷컴은 쿠팡ㆍ마켓컬리ㆍ홈플러스몰·위메프 등 7개 업체와 비교해서 ‘원하는 시간대 배송(24.9%)’ ‘빠른 배송(14.8%)’ ‘사이트 이용 편리(13.0%)’ ‘제품 다양성(11.2%)’ 등에선 높은 점수를 받았다. 반면 ‘저렴한 가격(2.4%)’ 면에선 가장 낮은 점수를 받았다. 

정연승 단국대(경영학) 교수는 “플랫폼 경쟁력을 단순히 가격만으로 비교하긴 어렵다”면서도 “SSG닷컴의 경우 이마트 오프라인 매장과 동일한 제품을 동일한 가격에 판매하다 보니 온라인 전용 플랫폼 대비 가격 경쟁력을 갖기 어려운 게 사실이다”고 설명했다.  

SSG닷컴이 최근 온라인 전용상품을 확대하고 있는 건 이런 취약점을 보완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SSG닷컴은 지난 5월 온라인 전용상품인 ‘모두의 쌀’을 출시한 데 이어 6월엔 온라인 전용 신선식품 브랜드 ‘SSG FRESH(프레시)’를 선보였다.[※참고: SSG닷컴은 올해 하반기까지 SSG 프레시 제품을 800여개로 확대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모두의 쌀의 경우 SSG닷컴이 농가와 직접 계약을 맺고, 수매부터 판매까지 담당하는 제품이다. 불필요한 마케팅ㆍ유통 비용을 줄이고 가격 경쟁력을 내세운 게 특징이다.] 

회사 관계자는 “온라인 플랫폼 업체와의 가격 출혈경쟁은 지양하면서 제품 구색을 확대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SSG닷컴은 ‘가격 경쟁력’을 갖추고 온라인 시장을 장악할 수 있을까. 

이지원 더스쿠프 기자 
jwle11@thescoop.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경인로 775 에이스하이테크시티 1동 12층 1202호
  • 대표전화 : 02-2285-6101
  • 팩스 : 02-2285-6102
  • 법인명 : 주식회사 더스쿠프
  • 제호 : 더스쿠프
  • 장기간행물·등록번호 : 서울 아 02110 / 서울 다 10587
  • 등록일 : 2012-05-09 / 2012-05-08
  • 발행일 : 2012-07-06
  • 발행인·대표이사 : 이남석
  • 편집인 : 양재찬
  • 편집장 : 이윤찬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병중
  • Copyright © 2020 더스쿠프.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thescoop.co.kr ND소프트